찬송가 296장 - 오늘까지 복과 은혜 - Prayer Tents


Please login to see history of your searches



296. 오늘까지 복과 은혜 (At Thy feet, our God and Father)PrevNext
Sheet MusicMidiPPT
가사포함:
가사없이:
Share:

Sheet Music
1.오늘까지 복과 은혜 내려 주신 주 앞에 감사 찬송 부르면서 새해 맞이 합니다 우리 갈 길 비춰주는 주의 빛을 기리고 사랑줄로 매어 주는 은혜 찬양합니다
2.죄인 위해 십자가에 희생하신 우리 주 그 사랑에 감격하여 이 몸 바치옵니다 우리 갈 길 다가도록 친구 되어 주시고 원수들도 사랑하게 새 마음을 주소서
3.주의 얼굴 뵙고 살면 하루하루 즐겁고 주와 함께 짐을지면 짐이 점점 가벼워 이 땅 위에 영광의 날 밝아오는 때까지 사랑의 기 휘날리며 봉사하며 살리라 아멘
1. At Thy feet, our God and Father, Who hast blessed us all our days,
We with grateful hearts would gather To begin the day with praise
Praise for light so brightly shining On our steps from heaven above
Praise for mercies daily twining Round us golden cords of love.
2. Jesus for Thy love most tender On the cross for sinners shown,
We would praise Thee and surrender All our hearts to be Thine own.
With so blest a Friend provided, We upon our way would go.
Sure of being safely guided, Guarded well from every foe.
3. Every day will be the brighter When thy gracious face we see
Evry burden will be lighter When we know it comes from Thee.
Spread Thy loves broad banner O'er us Give us strength to serve and wait,
Till Thy glory breaks before us Thro the citys open gate. Amen.




찬송가



새 찬송가



교독문 (Responsive Reading)



새 교독문 (New Responsive Reading)

for clipboard..
Return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