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찬송가 134장 - 나 어느 날 꿈속을 헤매며 - Prayer Tents


Please login to see history of your searches



134. 나 어느 날 꿈속을 헤매며PrevNext
Sheet MusicMidiPPT
가사포함:
Share:

Sheet Music
(1) 나 어느 날 꿈속을 헤매며 어느 바닷가 거닐 때(거닐 때)
그 갈릴리 오신 이 따르는 많은 무리를 보았네(보았네)
나 그 때에 확실히 맹인이 눈을 뜨는 것 보았네(보았네)
그 갈릴리 오신 이 능력이 나를 놀라게 하였네
내가 영원히 사모할 주님 참 사랑과 은혜 넘쳐
나 뵈옵고 그 후로 부터 내 구주로 섬겼네

(2)그 사랑의 눈빛과 음성을 나는 잊을 수 없겠네(없겠네)
그 갈릴리 오신 이 그 때에 이 죄인을 향하여(향하여)
못 자국난 그 손과 옆구리 보이시면서 하신 말(하신말)
네 지은 죄 사했다 하실 때 나의 죄 짐이 풀렸네
내가 영원히 사모할 주님 참 사랑과 은혜 넘쳐
나 뵈옵고 그 후로 부터 내 구주로 섬겼네

(3)그 사나운 바다를 향하여 잔잔하라고 명했네(명했네)
그 파도가 주 말씀 따라서 아주 잔잔케 되었네(되었네)
그 잔잔한 바다의 평온함 나의 맘 속에 남아서(남아서)
그 갈릴리 오신 이 의지할 참된 믿음이 되었네
내가 영원히 사모할 주님 참 사랑과 은혜 넘쳐
나 뵈옵고 그 후로 부터 내 구주로 섬겼네

(4)이 세상의 무거운 짐진 자 모두 주 앞에 나오라(나오라)
그 놀라운 은혜를 받아서 맘의 평안을 얻으라(얻으라)
나 주께서 명하신 복음을 힘써 전하며 살 동안(살 동안)
그 갈릴리 오신 이 내 맘에 항상 계시기 원하네
내가 영원히 사모할 주님 참 사랑과 은혜 넘쳐
나 뵈옵고 그 후로 부터 내 구주로 섬겼네




찬송가



새 찬송가



교독문 (Responsive Reading)



새 교독문 (New Responsive Reading)

for clipboard..
Return to Top